동구에 오면 관광愛 물들어요
여인이 그려진 옛 그림
박중림 [朴仲林, ?~1456(세조 2년)]
  • 부 : 박안생(朴安生)
  • 호 : 한석당(閑碩堂)
  • 시호 : 문민(文愍)
  • 본관 : 순천(順川)
  • 동구 가양동 더퍼리에서 살았음.

조선왕조의 어린 임금(端宗)의 복위를 꾀하다가 돌아가신 사육신 박팽년의 아버지가 박중림 선생이다. 어려서부터 효성이 지극하였고 자라서는 경사(經史)에 통달하였다.

세종(世宗) 5년(1423년) 식년 문과에, 9년에 문과 중시에 급제하였다. 저명한 유학자로서 세종 때 집현전 학사로 뽑혔으며, 성삼문(成三問)·하위지(河緯 地)등이 그의 문하로 배출되었다. 단종 즉위년에 공조참판으로서 사은사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후 대사헌·이조판서 등을 지냈다.

아들 팽년과 함께 단종의 복위를 꾀하다가 발각되어 여러 아들과 함께 처형되게 되었다. 형장에서 아들이 임금께 충성을 바치다가 어버이께 불효를 끼치었으니 애통하고 안쓰럽다」 하니 그는 태연한 말투로 웃으면서,「임금을 섬김에 충성을 다하지 못하면 이것이 곧 불효가 되느니라」하고 죽임을 당하였다. 뒤에 좌찬성으로 추증되었다.

  • 자료관리 담당부서
  • 관광문화체육과
  • 이상화 042-251-4204

최종수정일 2019-12-1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3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