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에 오면 관광愛 물들어요

온갖 번민 내려놓고 가게나

겨울고산사
눈쌓인 겨울 고산사(高山寺)는 각별한 감흥을 불러 일으킨다.

대전의 대표산 식장산(食裝山) 소나무 사이를 불러오는 시원한 바람이
너른 마당을 거쳐 대웅전 지붕 앞에서 참배하듯 걸음을 멈춘다.
대웅전 앞 마당으로 들어선 순간 눈을 살포시 뒤짚어 쓴 고즈넉한 절집이 식장산을 뒤로 하고 턱 버티고 서있다.

고산사 사진1

눈쌓인 겨울 고산사(高山寺)는 각별한 감흥을 불러 일으킨다. 대전의 대표산 식장산(食藏山) 소나무 사이를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너른 마당을 거쳐 대웅전 지붕 앞에서 참배하듯 걸음을 멈춘다. 대웅전 앞 마당으로 들어선 순간 눈을 살포시 뒤짚어 쓴 고즈넉한 절집이 식장산을 뒤로 하고 턱 버티고 서있다.
묵은 해를 보내고 한해를 시작하는 새해 벽두에 일상에 지친 자신을 돌아보고 묵은 기억을 털어낼 만한 장소로 고산사만한 곳이 더 있을까? 고산사는 동구 대성동 산 3번지 식장산 서쪽 계곡에 위치해 있다. 대성동3거리에서 대성주택과 세인주택 사이 콘크리트 포장도로를 따라 오르면 된다. 그리 크지는 않지만 아담한 좌우 소나무 숲길의 향을 느낄 수 있고, 가파른 길을 한참 올라가다 보면,중턱에 이렇게 너른 터가 있을까 싶을 정도의 공간이 펼쳐지며 천년사찰 고산사가 서 있다.

절의 내력을 알려주는 표지판에는 통일신라 말기인 886년도 선국사(道詵國師,827~898)가 절을 처음 지었고, 1636년(조선인조4) 수등국사(守登國師)가 크게 고쳐 지었다고 한다. 식장산에서만 천년을 넘는 세월을 버티어 온 유서깊은 사찰답게 구석 구석 고풍스런 기운이 옷깃을 여미게 한다.
현재 경내에는 대웅전(大雄殿)을 비롯 극락보전(極樂寶殿), 양성각(兩聖閣)등 이 있으나 누가 뭐라해도 고산사의 백미는 대웅전(大雄殿)이다. 대부분 대웅전(大雄殿)사찰의 중앙 터에 세워지는 데 비해, 고산사는 절터의 중앙에 극락보전 건물이 있고, 그 좌측으로 약간 비껴서서 대웅전이 있고, 뒤편의 산쪽으로 산신각이 서 있는 등 다소 특이한 배치를 보인다. 대웅전 앞 왼쪽에는 2기의 부도가 있다. 건물은 앞면3칸 옆면3칸에 맞배 기와지붕을 올린 다포양식으로 우리지방 불교 건축물로는 유일한 다포집이라 한다.

산 깊은 식장산의 들이치는 비바람을 잘 막아내 천년세월을 견디게 한 옛 선인들의 지혜가 아닐까 싶다. 대웅전을 고칠때 발견된 상량문에‘법장산 법장사(法藏山法藏寺)’라는 내용이 있어, 식장산과 고산사의 옛이름을 고증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절집 뒤편 소나무 위에 내려 않는 함박눈이 한겨울 절집의 정취를 더욱 포근하게 감싸고 있다. 꼭 불교신자가 아니더라도 주말이나 휴일 산행 끝에 한번 쯤 찾아,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 보고 소망을 다지는 자기만의 시간을 가져 보는 것은 어떨까. 겨울 고산사는 마치 “온갖 번민을 내려놓고 가게나”하는 노스님의 말씀이 금방이라도 들릴 것 같다.

  • 눈덮힌 고산사 사진1
  • 고산사 사진2
  • 자료관리 담당부서
  • 관광문화체육과
  • 이상화 042-251-4204

최종수정일 2019-12-1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3유형